학생들의 진로와 진학에 대한 중요성이 높아지면서 일반 교과과목 교사들이 진로진학상담교사로 전환이 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2014학년도 진로진학상담교사 9명(국공립 8명. 사립 1명)을 모집하는데 국공립은 21명, 사립은 1명 등 모두 22명이 지원해 2.4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고 밝혔다.

진로진학상담교사는 2009년 개정 교육과정에 따른 진로 관련 과목 개설, 입학사정관제의 운영, 다양한 입시제도 전형에 다른 학습 및 진로 설계를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생겨났다.

이들의 역할은 체계적인 진로설계로 학교 내 진로교육을 총괄 기획과 진로체험, 진로와 관련된 수업, 진로 검사 및 진로 상담 등 진로교육을 전담한다.

2011년은 22명 모집에 22명이 지원했었으나 2012년에는 19명 모집에 53명이 지원해 2.8대 1의 경쟁률을 보였으며 2013학년도에는 24명 모집에 39명이 지원해 1.6대의 1의 경쟁률을 보이는 등 해마다 진로진학상담교사로 전화하려는 교사들이 늘고 있다.
이와 관련 제주도교육청 관계자는 “지난 정부에서도 그렇지만 박근
혜 정부들어서 학생들의 진로와 진학에 대한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면서 상당수 일반 교과 교사들이 진로진학상담교사로 전환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2014학년도 진로진학상담교사에 응한 교사들은 영어과목 5명, 국어 3명, 사회 3명, 도덕윤리 3명, 수학 3명 등이다.
조문욱 기자 mwcho@jejunews.com